수제요리 정통이자카야 수코미치

점주님일상

점주님일상

"초심을 잃지말고 부지런하게 솔선수범 하며 일하자!
성실함이 곧 고객만족의 연장이다~!!"

* 사진을 클릭하면 링크 이동이 가능합니다.

"수코미치 마포역점, 김한수 오너쉐프님의 일상 스토리를 말하다"

안녕하세요 저는 수코미치 마포역점의 오너쉐프 김한수 점주 입니다. 저의 하루 일상은 먼저 저희 매장에서 같이 일하는 직원들과 함께 늘 즐겁고 행복하게 일하자가 다짐 입니다. 그래서 출근은 보통 제가 가장 먼저 해서 미흡한 부분들을 점검하고 직원들이 올때까지 오늘의 할일들을 체크 해요. 4시가 되면 직원들이 출근 하기 때문에 오픈전에 식사는 반드시 꼭 같이 하면서 담소를 나누곤 합니다^^ 항상 본사에서 매출에 관하여 분석을 해주기 때문에 저희 또한 전날의 매출에 관하여 직원들과 미팅을 가져요. 음식을 나갈 때 실수한 부분이나 요리가 밀렸을 때 대처 할 수 있는 방안을 본사 바이저와 함께 공유 하면서 문제없이 매장 운영을 하고 있어요.

보통 새로운 직원이 저희 매장에 입사를 하게 되면 본사 바이저가 와서 처음 교육한 것처럼 점검을 해주곤 하는데요. 그래서인지 든든한 지원군이 있다는 것만으로 의지가 많이 되는거 같애요 현재 저희 매출에 만족을 하곤 있지만 본사 대표님께서는 마포역점 상권은 특성상 점심을 시작 하자고 제안을 하셔서 저희도 긍정적으로 생각 하고 있어요 보통 술집이라고 하면 아침까지 영업을 하는걸로 생각하고 있지만 본사 대표님은 매장의 매출도 중요하지만 상권에 맞는 효율성 있는 매장 운영이 중요하다고 생각 하시는거 같애요. 오픈 전부터 점심 영업을 줄곧 말씀 하셨는데 이유를 요즘들어 느끼고 있는거 같애요 매출을 높이려고 새벽 늦게까지 영업 하려고 했지만, 새벽 늦게까지 열심히 한다고 매출이 오르는거 갖지는 않은거 같아요 그래서 저희는 본사 제안을 받아 들이기로 했습니다^^ 그래도 항상 무언가를 실행 하기에 앞서 본사에서는 강요 보다는 권유와 생각할 시간을 주는 대표님의 경영마인드를 높이 보고 있어요. 저희 마포역점은 그래서 점심식사를 시작 하면서 마감시간을 조금 앞당기기로 했습니다. 모든 프렌차이즈는 전체 가맹점이 동일하게 오픈시간과 마감시간을 강요하며 메뉴의 판매가 또한 꼭같이 해야 하는 부담감이 있지만 수코미치는 점주들의 의견을 많이 존중하고 상권에 맞는 체계로 이루어 지는것이 가장 좋은 방법인거 같애요. 저의 목표는 그래서 앞으로 본사와 함께 상생기업의 한 가맹점으로써 우수 가맹점이 되는것이 올해의 목표 입니다^^

수코미치 옥련점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테마로 신규 오픈

2020-03-31


https://www.thefirstmedia.net/news/articleView.html?idxno=56227

최근 프랜차이즈 시장에서 여성고객을 타겟층으로 인테리어부터 디테일까지 섬세한 부분을 신경쓰고 있다고 한다.

이러한 추세에 맞춰 이자카야 전문점 수코미치는 아기자기한 집기부터 모던한 분위기의 인테리어에 포커스를 맞추며 점주들에게 다양한 가맹점 오픈을 제안한다고 전했다.

수코미치 인천 옥련점은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테마를 갖추며 신규 오픈을 했으며, 수코미치 옥련점 이정제 점주는 현재 낮에는 직장생활을 하고 저녁에는 매장을 관리하는 오토매장의 점주이다.

이 점주는 “처음에는 항상 가게에 상주하는 것이 아니라 불안했지만 수코미치 본사와 가맹체결을 하고 난 후 교육은 점주가 아닌 직원들로 하여금 진행해 왔고 본사에서 직접 오픈부터 매장운영까지 신경을 써주는 부분에서 신뢰를 높이 쌓았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전반적인 매장운영과 매뉴얼에 대해서는 이미 본사로부터 숙지했지만 본사의 특별한 직원 교육 매뉴얼이 꼼꼼하여 매장에 없어도 충분히 운영 가능하다는 장점에 자신감을 얻고 매장을 오픈했다”고 덧붙였다.

실제 수코미치 인천 옥련점은 직원들이 요리를 진행하며 대외적인 고객관리와 서비스는 점주가 맡고 있으며, 이자카야의 주된 고객 연령층인 30~50대 뿐 아니라 맛은 물론 깔끔한 매장 내부와 이색 테마의 매장분위기로 20대 고객층 또한 두텁다고 한다.
수기획 민대홍 대표는 “수코미치는 기존의 프랜차이즈의 정형화된 틀에서 벗어나 본사의 분기별 메뉴개발은 기본으로 하고 점주와 미팅을 통해 직접 요리를 개발하여 메뉴에 추가시킬 수 있다. 또한 점주가 매장에 전념하여 서비스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본사에서 지속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이 업체는 메뉴의 트렌드에 따라서 각 가맹점의 점주가 다른 브랜드의 메뉴를 원할 시 본사에서는 그에 맞는 메뉴를 개발해 점주의 요청을 수용하여 추가시키는 차별성의 강점을 지니고 있다.

실제 이정제 점주는 오픈 전에 수코미치 민대홍 대표에게 샐러드 메뉴인 레몬크림새우를 옥련점에 추가 하고싶다고 말했고, 민 대표는 점주의 요청을 수용해 메뉴개발 후 옥련점 오픈전에 추가시켰다. 이 메뉴는 현재 수코미치 전체 가맹점에 공식 메뉴로 출시했다.

한편, 수코미치 옥련점은 50평의 규모로 단체석 확보가 가능하며, 향후 점심식사와 배달 또한 계획 중에 있다고 전했다.